20200819 성령의 전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고린도전서 6장 12-20절)

(고전 6:12)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다 유익한 것이 아니요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내가 아무에게든지 제재를 받지 아니하리라
(고전 6:13) ‘식물은 배를 위하고 배는 식물을 위하나’ 하나님이 이것 저것 다 폐하시리라 몸은 음란을 위하지 않고 오직 주를 위하며 주는 몸을 위하시느니라
(고전 6:14) 하나님이 주를 다시 살리셨고 또한 그의 권능으로 우리를 다시 살리시리라
(고전 6:15) 너희 몸이 그리스도의 지체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내가 그리스도의 지체를 가지고 창기의 지체를 만들겠느냐 결코 그럴 수 없느니라
(고전 6:16) 창기와 합하는 자는 저와 한 몸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일렀으되 둘이 한 육체가 된다 하셨나니
(고전 6:17) 주와 합하는 자는 한 영이니라
(고전 6:18) 음행을 피하라 사람이 범하는 죄마다 몸 밖에 있거니와 음행하는 자는 자기 몸에게 죄를 범하느니라
(고전 6:19)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의 것이 아니라
(고전 6:20)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로 말미암아 율법의 모든 죄책으로부터 면제 되었습니다. 즉 우리는 율법의 요구로부터 완전히 해방 되었습니다. 예수 안에 있는 우리들은 무한에 가까운 자유를 갖고 있습니다. 그러나 사도 바울은 이 자유를 가지고 성도가 죄를 짓는 방종의 삶을 살아서는 안되며, 오히려 그 귀한 자유를 절제하여 도덕적이고 거룩한 삶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길을 선택해야 함을 가르쳤습니다. 12절 봅시다. “(고전 6:12)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다 유익한 것이 아니요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내가 아무에게든지 제재를 받지 아니하리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로 우리는 율법의 요구로부터 자유를 얻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은 “모든 것이 내게 가하다”고 했습니다. 다시 말하면 “모든 것이 내게 허용되어 있다.”는 말 입니다. 그러나 여기서 사도 바울은 모든 것이 다 유익한 것은 아니라고 이어서 말합니다. 또한 12절에 “내가 아무에게든지 제재를 받지 아니하리라”는 말은 아무것에도 얽매여서는 안된다는 말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주신 자유를 통해 육체적 정욕과 탐심을 이루기 위해 살아가는 것은 거룩하신 하나님과 조화를 이루는 삶을 살 수 없게 만듭니다. 그러므로 만일 성도가 자신이 가진 자유를 가지고 영적, 도덕적 책임을 버리고 인간의 본능적 욕구와 세상적 가치를 추구하며 살아간다면 그는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을 살 수 없게 됩니다.
특별히 고린도교회에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주신 복음의 자유를 오용하는 사람들이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이들은 복음을 왜곡하여 “모든 것이 내게 가하다”는 주장을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본래 복음이 주는 자유는 율법에서 규정한 음식, 절기, 할례 문제에 대하여 자유케 되었음을 적용해야 하는 것인데, 고린도 교회 성도들 가운데는 이것을 음행에까지 잘못 적용했던 것입니다.
당시 로마 제국에서 성적 방종은 인간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자연스러운 행위로 평가 했습니다. 따라서 로마인들은 음행을 죄로 여기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젊은 남자가 돈을 주고 창녀와 매춘 행위를 하는 것을 남성의 정당한 권한으로까지 생각했습니다. 안타깝게도 고린도교회 교인들 가운데도 당시 이러한 로마인들의 사상에 지대한 영향을 받았던 사람들이 있었고, 그들은 자유를 주시는 그리스도의 복음을 왜곡하여, 음행의 행위에도 자유롭게 되었다는 변질되고 잘못된 신앙관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들은 자신들의 방종을 정당화하기 위해서 복음을 오용했던 것이죠. 바울은 이러한 자들을 책망하며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주신 자유를 가지고 자기 마음대로 살아가는 것은 결코 유익하지 않음을 가르쳤던 것입니다.
13절을 봅시다. ”(고전 6:13) 식물은 배를 위하고 배는 식물을 위하나 하나님이 이것 저것 다 폐하시리라 몸은 음란을 위하지 않고 오직 주를 위하며 주는 몸을 위하시느니라” 먼저 “식물은 배를 위하고 배는 식물을 위하나”는 말씀부터 봅시다. 이것은 복음을 통해 이제 음식 규례의 구애 받지 않고 아무것이나 먹을 수 있는 자유에 대한 고린도교회 성도들의 주장이었습니다. 그러나 고린도교회의 주장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음식의 비유를 몸에 적용시켰습니다. “음식 규례에 제재를 받지 않고 식욕을 충족시키는 것이 정당하듯이, 성욕을 충족 시키는 일도 정당하다”하고 주장했던 것입니다. 바울은 이러한 고린도교회 성도들의 주장에 반박했습니다. “식물은 배를 위하고 배는 식물을 위하나 하나님이 이것 저것 다 폐하시리라” 이 말은 결국 하나님께서 육신에 속한 것들을 모두 폐하실 것이기에 이러한 것들을 위해 살아가지 말라는 권면 입니다.
이어서 13절에 “몸은 음란을 위하지 않고 오직 주를 위하며 주는 몸을 위하시느니라”는 말은, 다시 말하면 “우리 몸은 성적인 문란함을 위해서 있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영광을 나타내기 위해서 있는 것이며, 또한 주님은 우리 몸을 위해 계십니다.”하고 바울은 말했던 것이죠. 바울은 우리의 몸이 음행을 위한 것이 아님을 분명하게 말했습니다. 바울은 우리가 몸을 부정하게 사용해서는 안되며 주님을 위하여 사용해야 한다고 권면 했습니다.
왜 우리의 몸으로 음행의 죄를 범해서는 안 됩니까? 14절부터 더 자세하게 그 이유를 설명합니다. “(고전 6:14) 하나님이 주를 다시 살리셨고 또한 그의 권능으로 우리를 다시 살리시리라” 예수 그리스도를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하게 하신 하나님께서 그의 권능으로 죽을 우리 몸도 다시 살리실 것이기 때문 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몸은 썩어 소멸하기에 더러운 것이고, 영혼은 영원하기에 거룩한 것이다”라고 생각하는데 이는 결코 성경적인 가르침이 아닙니다. 성경은 분명 예수 그리스도께서 다시 오는 날 우리의 ‘몸’도 부활한다고 가르치고 이습니다. 그렇기에 사도 바울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에 동참할 존귀한 우리의 몸을 경히 여기지 말고, 또한 몸으로 죄를 짓거나 방종의 도구로 사용하지 말라고 경계했던 것입니다.
이어서 15절 입니다. “(고전 6:15) 너희 몸이 그리스도의 지체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내가 그리스도의 지체를 가지고 창기의 지체를 만들겠느냐 결코 그럴 수 없느니라” 바울은 우리의 몸이 예수 그리스도의 몸의 일부분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그리스도와 결코 분리 될 수 없는 주님의 손과 발과 같은 존재라는 뜻 입니다. 성도의 몸은 그리스도의 지체로서 예수 그리스도 안에 연합해 있으며, 따라서 거룩함을 유지해야 하는 것은 그리스도인의 당연한 의무 입니다. 바울은 우리가 이러한 그리스도의 몸을 가지고 ‘창기의 지체’ 즉 음행을 행하는 지체가 된다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16-17절 입니다. “(고전 6:16) 창기와 합하는 자는 저와 한 몸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일렀으되 둘이 한 육체가 된다 하셨나니 (고전 6:17) 주와 합하는 자는 한 영이니라” 창기와의 성적 결합은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불의의 도구’로 사용하는 것이기에 결국 예수 그리스도 몸을 욕되게 하는 것입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이처럼 음행이나 성적 범죄를 통해 창기와 한 몸이 되어서는 안되며, 주님의 영과 하나가 되어 영적 연합을 이루며 살아가야 하는 존재 입니다. 우리들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성령을 통해 주님과 하나가 되며, 주님과 신비적 연합을 이루면서 살아가야 합니다. 따라서 성도가 음행으로 자신의 몸에 죄를 지어 예수 그리스도와의 연합을 깨트리고 예수님의 몸을 더럽히는 일을 해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18절 말씀에 “음행을 피하라”고 했습니다. 이는 짧은 한 순간 도피하거나 연기하라는 것이 아닙니다. 음행의 유혹으로부터 계속해서 그리고 철저하게 떠나라는 명령 입니다. 바울은 이어서 18절에 이렇게 말합니다. “사람이 범하는 죄마다 몸 밖에 있거니와 음행하는 자는 자기 몸에게 죄를 범하느니라“ 사람이 자기 몸에 짓는 죄들이 더 있어 보입니다. 폭식, 술취함, 자해, 자살 등도 자기 몸에게 죄를 범하는 것들 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몸’이란 단순히 썩어질 육체를 뜻하는 것이 아니라 한 사람의 인격적 지체를 뜻 합니다. 즉 음행이란 죄는 육체의 피해를 주는 것 이상으로 한 사람의 전인격을 손상시키는 치명적인 결과를 동반하는 무시무시한 죄라는 사실을 말해줍니다.
19절 말씀을 함께 읽겠습니다. “(고전 6:19)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의 것이 아니라” 바울은 우리 몸이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는 ‘성령의 전’이라고 했습니다. 따라서 우리가 몸으로 음행의 죄를 지는 것은 성령을 모독하는 것이며, 하나님의 전을 더럽히는 것과 같습니다. 또한 우리 몸이 ‘성령의 전’이란 것은 우리 자신이 우리의 소유주가 아니라, 주님의 것임을 나타냅니다. 20절 함께 읽겠습니다. “(고전 6:20)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주님의 값진 피로 우리를 구속하셨습니다. 이제 우리는 더 이상 죄의 노예가 아니라, 은혜의 자녀들 입니다. 따라서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성령의 전’인 우리의 몸을 가지고 죄를 지을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모두 성령의 전이 됨을 기억하십시오. 우리 안에 주님이 함께하고 계십니다. 주님의 영이 더럽혀지지 않도록 세상의 음란함과 더러운 것들을 멀리 하시기 바랍니다. 거룩하게 우리의 몸을 지키시고, 우리 몸을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귀한 도구로 헌신할 수 있는 저와 여러분들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