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3 하나님의 거절과 모세의 순종 (신명기 3장 23-29절)

(신 3:23) 그 때에 내가 여호와께 간구하기를
(신 3:24) 주 여호와여 주께서 주의 크심과 주의 권능을 주의 종에게 나타내시기를 시작하였사오니 천지간에 무슨 신이 능히 주의 행하신 일 곧 주의 큰 능력으로 행하신 일 같이 행할 수 있으리이까
(신 3:25) 구하옵나니 나로 건너가게 하사 요단 저편에 있는 아름다운 땅 아름다운 산과 레바논을 보게 하옵소서 하되
(신 3:26) 여호와께서 너희의 연고로 내게 진노하사 내 말을 듣지 아니하시고 내게 이르시기를 그만해도 족하니 이 일로 다시 내게 말하지 말라
(신 3:27) 너는 비스가 산 꼭대기에 올라가서 눈을 들어 동서 남북을 바라고 네 눈으로 그 땅을 보라 네가 이 요단을 건너지 못할 것임이니라
(신 3:28) 너는 여호수아에게 명하고 그를 담대케 하며 그를 강경케 하라 그는 이 백성을 거느리고 건너가서 네가 볼 땅을 그들로 기업으로 얻게 하리라 하셨느니라
(신 3:29) 그때에 우리가 벨브올 맞은편 골짜기에 거하였었느니라

오늘 본문에는 모세의 기도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23절에 “그 때에”라는 단어로 시작합니다. 이는 이스라엘이 요단 동편 정복 전쟁을 다 마치고 땅 분배를 끝냈을 때를 의미합니다. 그러니까 이스라엘 백성이 요단강을 건너 가나안 땅에 들어가기 직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모세는 출애굽 2세대 이스라엘 백성들과 함께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에 들어가고 싶었습니다. 그는 직접 그 땅을 두 눈으로 보고, 그 땅을 두 발로 밟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 자신도 가나안 땅에 들어갈 수 있도록 부탁 했습니다. 25절 말씀을 봅시다. “(신 3:25) 구하옵나니 나로 건너가게 하사 요단 저편에 있는 아름다운 땅 아름다운 산과 레바논을 보게 하옵소서 하되” 비록 출애굽 1세대는 하나님의 약속을 불신하고, 하나님의 명령에 불순종함으로 광야에서 다 죽었으나, 모세는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호의를 베푸셔서 가나안 땅에 들어가게 해 주실 것을 간절하게 호소 했던 것이죠.
모세가 이렇게 간절히 기도하게 된 계기는 바로 요단 동편 정복에서 보여주신 하나님의 위대하신 능력 때문이었습니다. 이스라엘로서는 도무지 싸워 이길 수 없는 두 상대, 헤스본 왕 시혼과 바산 왕 옥과의 전쟁에서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승리를 얻게 하셨습니다. 이 때 이스라엘의 분위기는 마치 올림픽 금메달을 딴 선수들처럼 기쁨과 환희의 순간을 맛보고 있었습니다. 모세의 찬양을 한 번 봅시다. 24절 입니다. “(신 3:24) 주 여호와여 주께서 주의 크심과 주의 권능을 주의 종에게 나타내시기를 시작하였사오니 천지간에 무슨 신이 능히 주의 행하신 일 곧 주의 큰 능력으로 행하신 일 같이 행할 수 있으리이까” 이 구절을 다시 풀이해 보면, 하늘과 땅에 하나님과 비교될 신은 없다고 찬양하고 있습니다. 즉 이 세상에 하나님과 같이 큰 일을 행하시며, 하나님과 같이 강한 신은 또 없습니다. 모세는 백성들과 함께 하나님의 위대하심을 찬양하며, 자신도 이스라엘 백성들과 함께 요단 서편에 있는 가나안 정복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허락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가나안 땅은 하나님께서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과 이삭, 야곱에게 주시기로 약속하신 아름다운 땅입니다. 모세는 그 하나님의 약속이 성취되는 것을 직접 보고 싶어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그 땅을 직접 밟아보고 싶은 마음을 하나님께 내비쳤습니다. 모세는 자신이 직접 그 땅의 축복과 풍요를 체험해 보는 것으로 자신의 생을 마감할 수 있게 해달라고 하나님께 간구 했습니다.
이렇게 간절한 모세의 기도에 대한 하나님의 응답은 무엇이었습니까? 26절 입니다. “(신 3:26) 여호와께서 너희의 연고로 내게 진노하사 내 말을 듣지 아니하시고 내게 이르시기를 그만해도 족하니 이 일로 다시 내게 말하지 말라” 하나님은 모세의 간구를 들으셨으나, 그의 요청은 거절하셨습니다. 모세는 하나님께서 자신의 기도를 거절하신 이유를 26절에 “너희의 연고로 내게 진노하사”라고 말했습니다. 모세가 가나안 땅에 들어가지 못한 이유인즉슨, 이스라엘 백성의 불순종과 반역 때문이라는 것이죠. 26절을 보면 이어서 보면, “너희의 연고로 내게 진노하사 내 말을 듣지 아니하시고”라고 했습니다. 이 부분은 상당히 인상적 입니다. 왜냐하면 여태까지 하나님께서 모세를 이스라엘의 지도자로 부르신 이후 항상 그의 기도를 들어 주셨기 때문 입니다. 하나님은 모세의 기도에 늘 응답해 주셨습니다. 그러나 이번 기도만큼은 거절하셨습니다. 아무리 하나님과 대면하여 말할 정도로 가까이 지낸 모세였으나, 그의 기도도 거절 당할 때가 있었다는 것입니다. 또한 비록 하나님의 반응이 모세의 바람과는 달랐다 할지라도 여전히 하나님과 모세 사이에는 끊어지지 않는 밀접한 관계가 지속되고 있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신앙생활하며, 하나님께서 자신의 간절한 소원을 들어주시지 않았다고 속상해 하고 실망하며 하나님을 원망하고 신앙을 버리기도 합니다. 그러나 모세는 어떠했습니까? 그는 자신의 간절한 요청이 거절 되었어도, 여전히 하나님의 뜻에 순복 했습니다. 사실 인간적으로 보아도, 모세만큼 가나안 땅에 들어갈만한 공로가 있는 사람이 또 어디 있습니까? 그는 80이란 나이에도 열심으로 하나님의 백성을 애굽에서 이끌고 나왔으며, 지난 40년 동안 험난한 광야생활을 버티고 인내하며 이스라엘 백성들을 지도해 왔습니다. 그러니 이런 충직한 종이 요청한 은퇴 선물로 가나안 땅 한 번 밟아보게 하는 것도 나쁜 그림은 아닙니다. 어찌 보면 모세가 자신의 기도 요청을 들어주시지 않은 하나님에 대해서 섭섭한 마음을 가질 만한 상황입니다. 그러나 그는 하나님의 뜻에 철저하게 고개를 숙이고 따랐습니다.
26절에 하나님은 모세에게 뭐라고 말씀하셨습니까? “내게 이르시기를 그만해도 족하니…” 여기서 ‘그만해도 족하니’라는 말은 하나님께서 모세를 미워해서 가나안 땅에 들어가지 못하게 하신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줍니다. 하나님은 이미 모세에게 넘치는 은혜를 주셨기에 현재의 모습만으로도 그의 삶은 충분하다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이 장면은 훗날 바울이 자신의 육체의 가시를 제거해 달라고 하나님께 요청했을 때 “내 은혜가 네게 족하도다”라고 말씀하신 장면과 동일한 의미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자주 빠지는 함정은 하나님께 받을 약속 자체에만 매달리다가 하나님을 잃어버리는 것 입니다. 그러나 우리들이 잊지 말아야 할 것은 하나님을 소유한 자는 사실상 모든 것을 소유한 자라는 것입니다. 모세는 가나안 땅에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실상 그는 하나님과 함께 친밀한 관계를 계속해서 유지함으로 부족함이 없었고, 충분한 은혜를 누리고 있었던 것입니다.
우리의 인생도 마찬가지 입니다. 내가 세운 인생의 목표가 꼭 달성되고 성취되어야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어쩌면 우리가 계획했던 많은 것들이 우리가 원하는 대로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하나님을 원망하거나 불평해서는 안됩니다. 내 인생의 모든 계획이 실패할지라도 여전히 나와 함께 하시며 내 삶에 충분한 은혜를 베풀어 주시는 하나님 아버지와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살아간다면, 그는 여전히 복된 사람인 것입니다. 하나님을 소유한 자가 모든 것을 소유한 자 입니다. 비록 모세는 약속의 땅,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에 들어가지는 못했으나 하나님과 깊이 교제함으로 충분한 은혜를 누리고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모세에게 그가 하는 기도가 하나님의 뜻에 적합하지 않다고 말씀하시며, 이 기도를 즉각적으로 멈출 것과 하나님의 뜻에 순종할 것을 명령하셨습니다. 그리고 모세는 이러한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했습니다. 이후 모세는 약속의 땅에 들어가지 못하고 자신의 지도권을 후계자 여호수아에게 물려주며 기나 긴 사역을 마무리하게 됩니다. 그 누가 모세의 인생을 실패한 인생이라고 말하고 있습니까? 지금까지도 이스라엘 민족이 가장 존경하는 지도자는 모세 입니다. 비록 가나안 땅은 들어가지 못했으나, 그는 하나님의 얼굴을 대면하여 지낸 사람이며, 주의 백성을 구원하는 귀중한 사역에 쓰임 받은 위대한 하나님의 사람 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아무리 내가 가진 계획과 뜻이 간절해도 모세와 같이 하나님께서 멈추라고 말씀하시면 멈출 수 있는 우리들이 되기를 바랍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살아가는 자에게 충만한 은혜가 주어집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내 소원을 이루기 위해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살아가는 것이 인생의 참된 목적입니다. 선하시고 완전하신 하나님의 뜻을 신뢰하며 주님께 우리의 삶을 맡기고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여 살아가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