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9 가만히 있을지니라 (출애굽기 14장 1-14절)

애굽을 나온 이스라엘 백성들은 모세를 따라 광야로 나왔습니다. 애굽 땅에서 가나안으로 가기 위해서는 북동쪽으로 가야합니다. 그러나 어찌된 영문인지, 이스라엘 백성들은 남서쪽으로 가고 있습니다. 이게 어떻게 된 영문일까요? 이 모든 것은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것이었습니다. 2절 말씀을 보시면 “이스라엘 자손을 명하여 돌쳐서”라는 표현이 나옵니다. 이는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는 방향을 돌이키셨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들로 하여금 홍해 앞 막다른 곳에 장막을 치게 하셨습니다.
이 소식이 애굽의 왕 바로에게 전달되었습니다. 바로는 애굽을 빠져나간 이스라엘 백성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는 사실을 직감했습니다. 본래라면 북동쪽으로 움직여 나가야 했던 이스라엘 백성들이 마치 광야에서 길을 잃어버린 듯이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를 본 바로는 열 가지 재앙을 내리신 하나님을 잊어버리고, 광야에서는 이스라엘의 섬기는 여호와 하나님이 아무런 힘도 쓰지 못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바로는 홍해 앞 막다른 길에 진영을 치고 있는 이스라엘을 보며 그들이 광야에서 쩔쩔맨다고 생각했습니다. 이스라엘을 다시 한번 애굽의 노예로 삼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했습니다. 바로와 애굽의 모든 신하들은 이스라엘을 보내 준 것을 후회하며 이스라엘을 붙잡기 위해 모든 군사를 동원하여 출전하게 됩니다.
하나님께서 애굽에 열 가지 재앙을 통해서 여호와 하나님의 위대하심을 나타냈을 때 바로는 하나님 앞에 잘못했다고 빌며 모세에게 이스라엘 백성들을 데리고 애굽에서 나가라고 했습니다. 애굽 왕의 신하들도 모세에게 제발 애굽에서 나가 달라고 부탁까지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제 바로 왕과 그의 신하들은 또 다시 마음을 바꾸어 하나님을 대적하기로 결심했습니다. 그들은 이스라엘이 가나안 땅으로 올라가지 않고 홍해 앞에 머무는 것을 보며 여호와 하나님께서 아무런 힘도 쓰지 못하고 있다고 착각했습니다. 동시에 자신들이 섬기는 거짓 신들이 다시 이스라엘을 애굽의 노예가 되도록 기회를 주었다고 생각했던 것입니다. 바로와 애굽의 신하들처럼 하나님 앞에서 죄를 회개하지 못하고 계속해서 고집을 부리는 것은 멸망하는 지름길입니다.
바로의 군대들은 병거들과 마병들을 앞에서 이스라엘을 잡으러 갔습니다. 저 멀리서 먼지 폭풍을 일으키며 다가오는 엄청나게 많은 애굽 군사들을 본 이스라엘 백성들은 충격에 휩싸이게 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애굽 사람들이 그들을 죽이기 위해서 온다고 생각하며 큰 두려움과 공포에 빠지게 됩니다. 출애굽 하며 하나님을 찬양하고, 모세를 존경하던 이스라엘 백성들은 한 순간에 자세와 태도를 바꾸게 됩니다. 11-12절 말씀을 함께 읽겠습니다. “(출 14:11) 그들이 또 모세에게 이르되 애굽에 매장지가 없으므로 당신이 우리를 이끌어 내어 이 광야에서 죽게 하느뇨 어찌하여 당신이 우리를 애굽에서 이끌어 내어 이같이 우리에게 하느뇨 (출 14:12) 우리가 애굽에서 당신에게 고한 말이 이것이 아니뇨 이르기를 우리를 버려 두라 우리가 애굽 사람을 섬길 것이라 하지 아니하더뇨 애굽 사람을 섬기는 것이 광야에서 죽는 것보다 낫겠노라” 이스라엘은 모세를 향해 원망하듯 말했습니다. “애굽에 묘 자리가 없어서, 우리를 이 광야에다 끌어내어 죽이려는 것입니까? 우리를 애굽에서 끌어내어, 여기서 이런 일을 당하게 하다니, 왜 우리를 이렇게 만드십니까? 애굽에 있을 때에, 우리가 이미 당신에게 말하지 않았습니까? 광야에 나가서 죽는 것보다 애굽 사람을 섬기는 것이 더 나으니, 우리가 애굽 사람을 섬기게 그대로 내버려 두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이처럼 애굽 사람들은 이 모든 것이 애굽에서 자신들을 데리고 온 모세 때문이라고 여기며 그를 죽일 듯 원망하며 쏘아붙였습니다.
지금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이 도망칠 곳이 하나도 없는 홍해 앞 막다른 곳에 머물고 있게 된 이유는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했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 속 이스라엘 백성들의 모습처럼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한 결과가 항상 우리가 원하는 모습은 아닐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하더라도 성급하게 하나님을 원망하거나, 우리가 처한 상황에 대해서 하나님께 불만을 내세우지 마십시오. 만일 이스라엘 백성들이 홍해를 가르시고 애굽 군대를 무찌르시게 되는 하나님의 역사를 미리 알고 있었다면 과연 이와 같이 반응했을까요? 아니요. 오히려 이 위급하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을 찬양했을 것입니다. 우리는 내일 일을 모르지만, 우리 하나님은 이미 모든 것을 다 알고 계십니다. 그래서 우리의 삶을 가장 좋은 길로 인도해 가고 계십니다. 현재 우리가 처해 있는 상황과 환경을 뛰어넘어 언제나 주님을 변함없이 신뢰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사람은 눈에 보이는 것에 영향을 받기 마련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구름기둥과 불기둥을 바라볼 때에는 담대하게 광야 길을 걸어갔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 백성이 바로의 군대와 홍해를 바라볼 때는 두려움에 빠져 원망과 불평의 덫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여호와 하나님을 바라보라고 권면합니다. 13-14절입니다. “(출 14:13) 모세가 백성에게 이르되 너희는 두려워 말고 가만히 서서 여호와께서 오늘날 너희를 위하여 행하시는 구원을 보라 너희가 오늘 본 애굽 사람을 또 다시는 영원히 보지 못하리라 (출 14:14) 여호와께서 너희를 위하여 싸우시리니 너희는 가만히 있을지니라”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그들의 시선을 홍해와 바로의 군대에서 옮겨 그들의 구원자가 되시는 여호와 하나님을 바라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들은 무엇을 바라보고 있습니까? 구름 기둥 불 기둥처럼 지금도 우리의 삶은 보호하시고 인도하고 계시는 전능하신 하나님을 바라보고 있습니까? 아니면 홍해와 바로의 군대처럼 상황과 환경만 바라보고 있습니까? 어떤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을 바라보시기 바랍니다. 오직 주님께 소망을 두고, 주님께서 구원하실 것을 끝까지 신뢰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눈 앞에 곤경 밖에 볼 수 없지만, 하나님 아버지께서는 이미 가장 좋은 방법으로 우리의 인생을 인도해 가고 계십니다. 그 누가 홍해가 반으로 갈라질 것이라 상상이나 했겠습니까? 언제나 우리의 생각한 것이나 구하는 것을 뛰어넘어 놀랍게 역사하시는 우리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주님만을 바라보며 주님만을 붙들고 의지하며 살아가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